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to content
특정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태국에서 발견된 5종의 발광달팽이가 2024년의 연체동물로 선정되었어요. 독일의 국제연체동물연구단체인 젠켄베르크 자연과학협회(Senckenberg Gesellschaft für Naturforschung) 주관의 2024년의 연체동물 선정에서 과반인 3,300표 이상을 득표했어요. 발견자는 일본 아이치현(愛知県) 소재의 츄부대학(中部大学) 응용생물학부의 오오바 유이치(大場裕一) 교수.

달팽이에서 빛이 난다는 것은 처음 알았어요.
그런데 이게 이미 80년 전에 발견되었다가 존재가 확인되지 않은 채 있다가 이렇게 다시 존재를 드러냈다는 것.

DSC_5542_3600x2392-1-1800x1196.jpg
이미지 출처
The International Mollusc of the Year 2024: Phuphania crossei, The “living glow stick”, 2024년 4월 18일 Senckenberg Gesellschaft für Naturforschung 웹사이트, 영어

1943년에 싱가포르에서 발견된 콴툴라속(Quantula)의 것이 지금까지 알려진 것으로 유일한 발광달팽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2020년부터 태국 각지에서의 탐사를 통해 이번에 존개가 공표된 것들은 1943년에 발견된 그것 이외에도 기존에는 발광하지 않는 종류로 알려진 푸파냐속(Phuphania)에 속하는 4종이 더 있었는데다 발광방식도 다른 것으로 확인되었어요.
빛을 내는 이유는 아직은 알 수 없지만, 적으로부터의 방어가 목적이 아닐까가 추정되고 있어요.

이 사항에 대해서는 이 기사도 참조해 보시면 좋아요.
(80년만에 발견 "빛나는 달팽이", 올해의 국제연체동물 대상...채취한 츄부대 교수 "구조를 해명하고 싶다", 2024년 5월 8일 요미우리신문 기사, 일본어)
마드리갈

Co-founder and administrator of Polyphonic World

2 댓글

Lester

2024-05-12 23:07:37

달팽이 자체도 여러모로 흥미롭고 보기에 따라 여러가지 이미지가 생각(우직하다, 느긋하다 등등)나는 생물인데 빛까지 난다니 정말 놀랍네요. 달팽이도 애완동물로 키우는 사람이 적지 않게 있던데 이 사실이 알려지면 그 쪽에서는 엄청나게 끓어오를 것 같아요. 물론 돈에 미쳐서 지나치게 양식했다가 환경파괴종이 될지도 모르니 조심해야겠지만요.


프랑스의 에스카르고에 들어갈지는 모르겠지만, 발광버섯(화경버섯, 호박등버섯 등)은 대체로 독버섯인데 발광달팽이도 비슷하지 않을까 싶네요.

마드리갈

2024-05-13 16:07:10

저도 빛을 발하는 달팽이가 있다는 것은 이번 글을 쓰기 위해 찾아본 기사에서 처음 알았어요. 역시 자연은 신비롭고 아직도 미지의 영역이 많아요. 그리고 여기에 대한 광풍 또한 충분히 경계해야겠죠. 사실 자연에 대한 인간의 태도에서도 외모지상주의가 꽤 뿌리깊다 보니 예쁘고 귀엽게 생긴 동물에 대해서는 실제로는 흔한데도 불구하고 멸종위기종 운운하면서 보호해야 한다는 식으로 거짓선동을 한다든지 하는 행태도 있으니까요.


아직 발광달팽이의 발광 메커니즘이 뭔지는 정보가 없어서 속단할 수는 없지만, 저는 식물인 버섯보다는 동물인 반딧불이와 유사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 루시페린(Luciferin)이라고 불리는 화합물이 반딧불의 정체이고 비록 연체동물과 곤충의 혈연관계가 멀긴 하더라도 유사성은 매우 높으니까 이것과 비슷하지 않을까 싶네요.

Board Menu

목록

Page 4 / 2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정변경] 보안서버 도입은 5월 이후로 연기합니다

SiteOwner 2024-03-28 120
공지

타 커뮤니티 언급에 대한 규제안내

SiteOwner 2024-03-05 138
공지

2023년 국내외 주요 사건을 돌아볼까요? 작성중

10
마드리갈 2023-12-30 326
공지

코로나19 관련사항 요약안내

609
마드리갈 2020-02-20 3809
공지

설문조사를 추가하는 방법 해설

2
  • file
마드리갈 2018-07-02 956
공지

각종 공지 및 가입안내사항 (2016년 10월 갱신)

2
SiteOwner 2013-08-14 5914
공지

문체, 어휘 등에 관한 권장사항

하네카와츠바사 2013-07-08 6532
공지

오류보고 접수창구

107
마드리갈 2013-02-25 11038
5698

근황 이야기

4
시어하트어택 2024-05-23 144
5697

억지력(抑止力)을 제대로 알게 된 어릴 때의 경험

2
SiteOwner 2024-05-23 115
5696

도쿄스카이트리가 개업 12주년을 맞았습니다.

5
  • file
SiteOwner 2024-05-22 149
5695

남아프리카의 탈석탄, 갈 길이 멀다

마드리갈 2024-05-21 106
5694

낮은 덥고, 밤은 춥고...

4
  • update
마드리갈 2024-05-20 147
5693

진보주의의 덫 4. 삶과 죽음의 해체주의와 그 안쪽

SiteOwner 2024-05-19 103
5692

원칩 챌린지의 참극 - 혐오스러운 이미지 주의!!

2
  • file
마드리갈 2024-05-18 109
5691

사쿠라 트릭 - 욕설이라도 일본어는 검열되지 않는다

2
SiteOwner 2024-05-17 114
5690

의외로 전문직 종사자가 보이스피싱에 당하는 이유

2
마드리갈 2024-05-16 117
5689

라우지 아미(Lousy Army)로 대표되는 아랍 각국의 군대

2
  • file
SiteOwner 2024-05-15 120
5688

다시 돌아온 휴일을 앞두고 몇 가지.

2
SiteOwner 2024-05-14 111
5687

러시아 국방장관의 세대교체

마드리갈 2024-05-13 103
5686

F-4 팬텀 전폭기의 고별비행

3
  • update
SiteOwner 2024-05-12 119
5685

진보주의의 덫 3. 구성주의가 배태한 이중성

2
SiteOwner 2024-05-11 117
5684

"한반도 천동설" 이라는 말의 충격

2
SiteOwner 2024-05-10 124
5683

로또와 소소한 행복

4
마드리갈 2024-05-09 133
5682

80년만에 발견된 발광달팽이, 2024년의 연체동물에 등극

2
  • file
마드리갈 2024-05-08 116
5681

절약과 폴리포닉 월드

4
마드리갈 2024-05-07 131
5680

해저케이블, 중국만 빼고

3
마드리갈 2024-05-06 108
5679

시민단체에 대한 경험담 및 몇몇 이야기

마드리갈 2024-05-05 102

Polyphonic World Foru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