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to content
특정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요즘은 일본의 옛 실사드라마를 보고 있어요

마드리갈, 2024-06-07 23:32:06

조회 수
110

요즘 평온한 일상을 보내면서, 얼마전부터 일본의 옛 실사드라마를 보고 있어요.
일단 연대별로 보자면 1980년대, 1990년대 및 2000년대의 것이 골고루 다 있네요. 1980년대의 것은 1981-1982년의 북쪽 고향에서(北の国から) 및 1983-1984년의 오싱(おしん), 1990년대의 것은 1991년의 도쿄 러브스토리(東京ラブストーリー) 및 1996년의 롱 배케이션(ロングバケーション), 2000년대의 것은 2001년의 츄라상(ちゅらさん) 및 2002년의 런치의 여왕(ランチの女王).

확실히 옛 드라마는 옛 드라마에서 보이는 고유한 감각이 있어요. 말로 설명하라면 좀 어렵지만, 2010년대 이후의 드라마와는 묘하게 다른 것들. 물론 당장 화면의 종횡비 및 화질이 다르다 보니 오늘날의 것과 시각적으로도 확연히 구분되지만 그것을 제외하더라도 감상할 가치는 꽤 있네요.
꽤 안타까운 것은, 등장하는 배우 중 요절한 케이스가 좀 있다는 것일까요. 
오싱 및 츄라상에 공통적으로 나온 배우로 이전에 인기 3인조 걸그룹 캔디즈(キャンディーズ)의 멤버 스쨩(スーちゃん)으로 잘 알려진 타나카 요시코(田中好子, 1956-2011)는 1992년부터 유방암 투병중이었던 것이 사후 3년 뒤인 2014년에야 알려졌고, 가족 이외에는 캔디즈의 다른 두 멤버들에게조차 알리지 않았다는 것. 2001년의 츄라상에 출연했을 때 그렇게 힘든 상태에서 주6회 방영되는 드라마에 출연했다는 게 굉장하게 느껴지면서 숙연해지네요.
그리고, 런치의 여왕에 출연한 타케우치 유코(竹内結子, 1980-2020)는 자택내의 옷장 안에서 자살한 상태로 생을 마감했죠. 그게 생각나면서 과연 그 길밖에 없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 시대의 드라마를 보면서 엿볼 수 있는 당시의 생활상도 눈길이 가네요.
또한 주제가도 역시 빼놓을 수 없는 묘미.

일단 여기까지 써 봤어요.
마드리갈

Co-founder and administrator of Polyphonic World

2 댓글

Lester

2024-06-08 19:13:34

여건만 된다면 일본 시대극을 보고 싶긴 합니다. 정적인 카메라 워크, 낡은 듯하면서 시대반영적인 화질과 색채, 느릿느릿하고 어설퍼 보이면서도 알아보기 쉬운 배우들의 움직임... 퓨전 사극이랍시고 현란한 것만 중시하는 것보단 좀 더 안정적이고 낫지 않나 싶어요.


사실 사극이라면 국내 사극부터 봐야 하긴 하는데, 국내 사극은 이미 공부나 다른 매체(주로 다큐멘터리나 영화)로 접했고 소재나 시대도 한정되어 있어서인지 별로 끌리지 않네요. 그렇다고 미국계나 영국계 정치 드라마처럼 지능적 스포츠 같은 정치싸움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뭐 취향 차이겠다 싶지만요.

마드리갈

2024-06-08 22:38:55

일본의 시대극은 나름대로의 매력이 있죠. 추천하고 싶은 것으로는 2003년작 무사시(武蔵 MUSASHI), 그리고 2009년에서 2011년에 걸쳐 13부작으로 만들어진 언덕 위의 구름(坂の上の雲)이 있어요. 그 드라마들은 시대 속에서의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매우 정밀하게 다룬 것이고, 등장인물들을 마냥 영웅시하지도 않고 비하하지도 않고 차분히 보여주는 방식을 취하고 있어요.


사실 국내 사극부터 봐야 할 이유는 없어요. 볼 수 있는 것부터 보면 되는 것이죠. 그리고 미국의 서부극 같은 것도 아주 훌륭한 사극이니까 아무래도 장벽이 낮죠. 언어도 대부분의 경우는 영어가 사용되고. 흔히 스파게티 웨스턴이나 마카로니 웨스턴 등으로 지칭되는 이탈리아산 서부영화도 영어판으로 나와 있으니까요.

Board Menu

목록

Page 3 / 2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정변경] 보안서버 도입은 5월 이후로 연기합니다

SiteOwner 2024-03-28 120
공지

타 커뮤니티 언급에 대한 규제안내

SiteOwner 2024-03-05 138
공지

2023년 국내외 주요 사건을 돌아볼까요? 작성중

10
마드리갈 2023-12-30 326
공지

코로나19 관련사항 요약안내

609
마드리갈 2020-02-20 3809
공지

설문조사를 추가하는 방법 해설

2
  • file
마드리갈 2018-07-02 956
공지

각종 공지 및 가입안내사항 (2016년 10월 갱신)

2
SiteOwner 2013-08-14 5914
공지

문체, 어휘 등에 관한 권장사항

하네카와츠바사 2013-07-08 6532
공지

오류보고 접수창구

107
마드리갈 2013-02-25 11038
5718

TODAY IS ANOTHER DAY - 갑자기 더워진 날의 이야기

2
  • new
SiteOwner 2024-06-11 103
5717

여러 가지 이야기

4
  • new
시어하트어택 2024-06-10 151
5716

석유 관련의 논란과 "그럼 그 석유 쓰지마"

2
  • new
SiteOwner 2024-06-09 103
5715

Microsoft Edge에 대체 무슨 문제가 있는지...

2
  • new
마드리갈 2024-06-08 106
5714

요즘은 일본의 옛 실사드라마를 보고 있어요

2
  • new
마드리갈 2024-06-07 110
5713

현충원의 중국산 추모화환

2
  • file
  • new
마드리갈 2024-06-06 105
5712

어디에서인가는 없는 날 그리고 관영언론의 침묵

2
  • new
SiteOwner 2024-06-05 102
5711

노란 청개구리와 빨간 미도리

2
  • file
  • update
SiteOwner 2024-06-04 108
5710

방문포장에 수수료를 받는다는 건 무슨 논리?

2
  • update
마드리갈 2024-06-03 105
5709

신칸센 세대교체 - E8계 취역 및 500계 부분퇴역

2
  • file
SiteOwner 2024-06-02 128
5708

6월을 맞이한 근황 이야기

2
  • update
SiteOwner 2024-06-01 107
5707

로또 관련 여론에 대한 이상한 이야기들

2
마드리갈 2024-05-31 110
5706

개과동물 속성이란?

2
  • update
마드리갈 2024-05-30 113
5705

진짜 쓰레기를 투하한 북한에 누군가는 조용하네요

8
  • update
마드리갈 2024-05-29 140
5704

비전문가가 생성AI를 이용하여 랜섬웨어를 만들었다

2
  • file
마드리갈 2024-05-28 113
5703

ZARD의 인기는 지금도 이어진다

2
  • file
마드리갈 2024-05-27 122
5702

이런저런 이야기

6
국내산라이츄 2024-05-26 132
5701

코드블루 없는 날

2
  • update
마드리갈 2024-05-26 112
5700

이 시간에 무슨 전화를...

2
SiteOwner 2024-05-25 116
5699

"꾀끼깡꼴끈" 의 3일천하

5
  • file
마드리갈 2024-05-24 152

Polyphonic World Foru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