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to content
특정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나의 중국을 표방하는 중국의 대만 차별

마드리갈, 2024-04-06 19:17:05

조회 수
103

올해 2분기가 시작한지 아직 1주일도 되지 않은 시점인데 4월 3일에 대만에서 지진이 일어나는 등 올해도 자연재해가 끊이지 않고 있어요. 1999년의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대만의 철저한 대책으로 인명피해는 크게 줄일 수 있었지만 그래도 대만 전역이 지진의 영향을 받았음은 물론 대만의 주력산업인 반도체 위탁생산은 모든 과정에서의 극도의 정밀도가 요구되는 터라 그 영향이 길어질 수도 있어요.

이런 상황에서 중국의 후안무치한 태도는 대만을 분노시키고 있어요.
중국은 대만 지진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에 감사를 표명하는가 하면, 대만에 조력을 제공하겠다고도 제안하고 있어요. 대만에서는 하나의 중국 운운하면서 대만을 차별하는 중국의 태도를 믿지 않음은 물론, "중국은 무언가를 제안하면 늘 조건부였다" 라고 과거의 행태를 지적하며 경계하고 있어요. 당연히 조력제공은 대만측이 거부했어요.
전말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기사는 바로 아래에 소개해 둘께요.


그러면, 이번에는 중국이 하나의 중국을 표방하면서 대만을 절대로 중국의 일부로 인정하지 않는 사례도 하나 소개해 볼께요.

globe_04.png
이미지 출처
Why the world’s flight paths are such a mess, 2018년 10월 1일 South China Morning Post 기사, 영어

서유럽과 대만을 잇는 국제선항공편의 경로에는 중국의 대만 차별이 아주 노골적으로 드러나 있어요.
암스테르담-대북(台北/Taipei, 타이페이) 항공편인 KLM네덜란드항공의 KL087의 경우 중국의 영토를 가로지를 수 있어요. 그러나 대만의 두 항공사의 경우는 그렇지 못해요. 
극권항로를 이용하는 차이나에어라인즈(China Airlines, 중화항공)의 CI73은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으로 가려면 일단 북동쪽으로 비행해서 대한해협 및 동해 상공을 지나 러시아 영공으로 진입해야 하죠. 반면 남회항로를 이용한 에바항공(EVA AIR)의 파리행 BR087은 해남도 상공을 지나기는 하지만 본토 상공을 지나지 못하는 것은 중화항공의 경우와 동일해요. 참고로 항공사의 편명의 표기방식에 대해서 첨언하자면, 알파벳 2글자와 수의 조합이면 국제항공운송협회(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IATA) 코드이고 알파벳 3글자와 수의 조합이면 국제민간항공기구(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 ICAO) 코드인데 소개된 지도에는 에바항공만 다른 항공사와 달리 ICAO 코드인 EVA가 기재되어 있어서 일반인이 공항에서 바로 접할 수 있는 IATA 코드로 통일했음을 밝혀드려요.

두 대만 항공사의 항로설정은 하나의 중국 원칙이 철저히 거짓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산 증거.
네덜란드의 항공사는 중국 영공을 지나갈 수 있지만 대만의 항공사에게는 전혀 허용되지 않죠. 없는 것 취급도 아니고 아예 적극적으로 배척되는 것이죠. 게다가 갑자기 그런 것도 아니고 오랜 전통으로 굳어져 있어요. 대만의 항공사들은 유럽방면의 항로 운항에서 2-5시간 정도의 손해를 감수하고 있어요. 이렇게 대만을 동족 운운하면서 차별하고, 중국이 그렇게도 배격하려는 외세는 특혜를 입는데 뭐가 하나의 중국이라는 것일까요.

먹는 데는 남이고 궂은 일에는 일가친척이라는 속담은 역시 중국의 이런 처신에 딱 맞네요.
그리고 하나의 중국이라는 그 금과옥조(金科玉条)조차도 스스로 위반하는 거짓인 점에서 중국은 답이 없다는 것도 분명해졌어요.
마드리갈

Co-founder and administrator of Polyphonic World

2 댓글

시어하트어택

2024-04-06 19:26:39

이런 일도 있었죠. 누리꾼들이 '탈부착식 국가'냐며 조롱한 건 덤이고요.


참고로 저 배는 대만이 임차하기 이전에, 중화인민공화국의 일부인 홍콩특별행정구 선적의 배이니 중국의 배가 맞습니다.

마드리갈

2024-04-07 00:20:56

역시 모순과 자가당착을 빼놓으면 남는 게 없네요.

진시황(秦始皇)의 권위를 등에 업은 환관 조고(趙高)에서 유래하는 고사인 지록위마(指鹿偽馬)가 그냥 먼 옛날 이야기인 것만도 아니라는 것이 이런 데에서 잘 드러나네요. 정말 편리한 선택적인 하나의 중국 원칙이 얼마나 오래 갈지는 모르겠지만, 영원하지는 않을 거예요. 탈부착을 계속 하다가는 언젠가는 피로가 누적되어서 완전히 떨어질 것이구요.


다음에는 또 무슨 궤변이 이어질지 기대해 봐야겠어요. 늘 그렇듯이 놀랄 일도 없어요.

Board Menu

목록

Page 3 / 28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정변경] 보안서버 도입은 5월 이후로 연기합니다

  • update
SiteOwner 2024-03-28 109
공지

타 커뮤니티 언급에 대한 규제안내

SiteOwner 2024-03-05 124
공지

2023년 국내외 주요 사건을 돌아볼까요? 작성중

10
마드리갈 2023-12-30 309
공지

코로나19 관련사항 요약안내

608
  • update
마드리갈 2020-02-20 3780
공지

설문조사를 추가하는 방법 해설

2
  • file
마드리갈 2018-07-02 945
공지

각종 공지 및 가입안내사항 (2016년 10월 갱신)

2
SiteOwner 2013-08-14 5884
공지

문체, 어휘 등에 관한 권장사항

하네카와츠바사 2013-07-08 6518
공지

오류보고 접수창구

107
마드리갈 2013-02-25 11029
5652

우리는 역사적 책임을 얼마나 질 수 있을까?

4
  • new
마드리갈 2024-04-10 117
5651

오를로프 트로터(Орловский рысак)라는 말 품중에 대해 간단히

2
  • file
  • new
마드리갈 2024-04-09 100
5650

독일의 대마 합법화, 과연 반길만한 일일까

5
  • file
  • new
마드리갈 2024-04-08 129
5649

옛 국민성 유머에 웃지 못하는 이유

4
  • update
SiteOwner 2024-04-07 134
5648

하나의 중국을 표방하는 중국의 대만 차별

2
  • file
마드리갈 2024-04-06 103
5647

피로하지만 보람찬 하루였습니다

2
SiteOwner 2024-04-05 105
5646

루소포비아(Russophobia)라는 단어는 정말 모르는지...

6
마드리갈 2024-04-04 131
5645

다목적화장실에 대해 생각해 볼만한 기사 하나.

4
  • update
마드리갈 2024-04-03 116
5644

근황 겸 작가수업(무겁거나 가볍거나)

6
Lester 2024-04-02 177
5643

포럼 대문의 역사를 돌아보는 시간

2
  • file
  • update
마드리갈 2024-04-01 106
5642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에 대하여 3 - 왜 우주망원경인가

2
  • file
  • update
SiteOwner 2024-03-31 114
5641

토요일에 써 보는 여러 가지 이야기

9
  • update
시어하트어택 2024-03-30 147
5640

퇴원 이후 한 분기의 결과는 "모두 정상"

3
마드리갈 2024-03-30 109
5639

코토히라전철이 맞이할 60여년만의 변화

  • file
SiteOwner 2024-03-29 101
5638

아마도 당분간 마지막 인사가 될 이야기

7
국내산라이츄 2024-03-27 148
5637

팔방미인(八方美人)이라는 말에의 감상.

2
마드리갈 2024-03-27 102
5636

외교가 가장 쉬웠어요?

7
Lester 2024-03-26 176
5635

일본의 반도체 타력본원(他力本願)을 비웃을 수 있을까

4
  • update
마드리갈 2024-03-26 129
5634

적성국 러시아에 대해서도 발휘되는 미국의 품격

5
마드리갈 2024-03-25 156

Polyphonic World Foru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