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to content
특정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일본발 자원입국, 이번에는 금과 은

마드리갈, 2023-10-21 01:32:40

조회 수
138

5년 전에 썼던 글인 일본발 자원입국? 대규모 희토류광상 발견에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排他的経済水域, Exclusive Economic Zone) 해저에서 산업 각분야에 유용하게 쓰이는 희토류원소(希土類元素, Rare Earth Elements)를 대량으로 발견했다고 다룬 적이 있었죠. 일단 알려진 분량만 하더라도 대략 1600만톤으로 전세계가 700년 이상 사용가능한 양이죠.

이번에는 금과 은.
해양의 귀금속 채취에 대해서는 여러모로 연구되고 있었지만 실용화가 멀다는 의견도 있었어요.
이를테면 이 기사.
(오키나와의 근해의 금이나 구리, 열수광상 6개소 조사로부터 10년 유망하게 보이는 것도 상업화도 먼 그 이유는, 2023년 6월 4일 류큐신보 기사, 일본어)

오키나와현에서 심해저의 각종 금속자원이 퇴적된 해주열수광상을 개발하려고 추진한지 10년. 계속 사업은 지속하고 있고 실제로 2017년에 세계최초로 깊이 1,600m의 해저 열수광상에서 금 등의 자원이 든 광석을 16톤 인양하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지만 역시 채산성이 문제이기도 한데다 각종 법령과 제도 면에서도 손봐야 할 곳이 한둘이 아니라고 보고 있어요.

그런데 올해 하반기부터 상황이 극적으로 바뀌고 있어요.
일본의 정부기관인 해양연구개발기구와 중공업기업인 IHI가 공동으로 개발한 조류(藻類) 시트가 바로 게임체인저가 되었어요. 다시마처럼 보이는 이것이 바로 그 시트.

1000098321_20231019121548_m.jpg
이미치 출처
(고농도의 금 조류시트로 회수성공 도쿄 아오가시마 앞바다의 심해, 2023년 10월 19일 NHK NEWS WEB 기사, 일본어)

이렇게 만들어진 시트의 성능은 의외로 굉장했다는 게 2021년 8월에서 2023년 6월까지의 실험에서 드러났어요. 이 시트가 아오가시마 앞바다의 열수분출공 주변에서 빨아들인 금의 양은 20ppm이고 은은 7,000ppm. 20ppm이면 1톤당 20g이니까 이게 뭐가 대단하냐 반문할 수도 있지만, 현재 육지의 금광에서 채굴되는 광석의 금의 농도가 대략 4ppm 수준인 것을 생각하면 농도가 5배라는 것이 드러나죠. 게다가 이 시트의 원료인 식물성 플랑크톤인 남조류는 얼마든지 증식시킬 수 있어요. 이렇게 해저자원을 회수한 것도 세계최초인 것이죠.

게다가 이것은 꼭 해수가 아니라도 적용가능해요.
이를테면 도시광산(都市鉱山, Urban MIne)으로 불리는 폐기물에서의 자윈회수 같은 분야. 게다가 일본은 도시광산 프로젝트를 국가전략사업으로 지정한 현재 세계 유일의 국가. 일본국내의 각종 폐기물을 재처리하여 확보되는 금속의 분량이 일본내 수요 3-4년 정도의 분량이 된다고 하니까 이 분야에도 충분히 사용가능할 여지가 있어요. 게다가 현재 각종 천연자원의 가격은 폭등하다 보니 이 방법이 채산성을 갖추게 될 날도 머지 않게 되는 것이죠.

이렇게 일본발 자원입국의 꿈은 희토류에 이어 금과 은에까지 실현되고 있어요.

그러면 "금과 은" 이라는 제목의 음악도 하나 소개해 볼께요.
오스트리아의 작곡가 프란츠 레하르(Franz Lehár, 1870-1948)의 왈츠음악인 금과 은. 
미국의 지휘자 유진 오먼디(Eugene Ormandy, 1899-1985)의 지휘로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Philadelphia Orchestra)가 연주한 1955년 레코딩으로 소개해 드릴께요.
 
마드리갈

Co-founder and administrator of Polyphonic World

2 댓글

Lester

2023-10-22 22:56:47

이제 바다에서 금과 은까지 나온다니, 역시 바다는 만물의 어머니라는 표현이 단순한 비유는 아닌 것 같네요. 참고로 메탈기어 시리즈의 아버지 코지마 히데오가 새로 세운 회사 코지마 프로덕션의 상징은 바다와 우주가 합쳐져 있고 '호모 루덴스'를 키워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공식 로고 인트로).


다만 '금덩이 만들어서 부자 되자' 같은 쉬운 생각은 차치하더라도, 정확히 어디에 사용할지는 모르겠네요. 어차피 공업용으로 쓰는 귀금속이라면 그런 금괴 정도만큼 큼직할 필요는 없으니 괜찮으려나요? 게다가 이걸 가지고 또 투자사기라도 벌이는 건 아닐지 걱정됩니다.

마드리갈

2023-10-22 23:55:20

사실 바다가 지구표면 전체의 71%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그냥 단순히 생각하더라도 각종 유용한 자원의 분포가 육상에만 편재한다는 확증이 없는 한 바다의 천연자원은 필연인 셈이죠. 게다가 해수에 용존한 이온은 그 양을 다 짐작하기도 힘들고, 그래서 국토는 비교적 좁지만 배타적 경제수역의 면적으로는 세계 상위 10위 내에 드는 일본으로서는 확실히 천재일우라고 할 수 있어요.


소개해 주신 영상은 역시 인상적이예요. 

사실 해중이든 우주든 모두 극한의 환경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저 영상은 정말 통찰력이 좋아요.


금의 용도는 매우 많아요. 그리고 일본은 경제규모에 비해서 금이 매우 부족한 국가인데다 상당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국제 금 시세가 최근의 전쟁 등으로 인해 많이 올랐다 보니 가치축적, 공업, 세공 등 금이 많이 필요한 영역에서 금 확보 문제가 절대적이거든요. 최신 정보 기준으로 일본의 금 보유량은 메트릭톤 기준으로 845.97톤으로 이것은 세계 8위. 1위인 미국의 8133.46톤에 비해서는 겨우 10.4% 정도밖에 되지 않는데다 일본보다 금 보유량이 많은 국가들은 모두 보유량이 4자리(8 Countries with the Largest Gold Reserves in 2023 참조). 그래서 금의 공급량 자체가 혁신적으로 늘어야 할 것이 필요하고 이번의 열수광상에서의 금 포집은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어요. 게다가 은의 경우는 일본이 한때 공급량 세계 1위를 기록하기도 했으니까 그 전통을 다시 이어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어요.

어차피 금이든 은이든 가공성이 좋으니까 많이 모이면 크게 만드는 건 아주 간단해요. 세계최대의 금괴도 일본에 있고.


물론 투자사기의 우려도 없지는 않지만, 국책사업인데다 컨소시엄 참가주체가 주체인 이상 저걸로 장난치다가는 제대로 박살나기 좋아요. 일본이 그렇게 만만한 나라도 아니다 보니까요.

Board Menu

목록

Page 10 / 28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정변경] 보안서버 도입은 5월 이후로 연기합니다

  • update
SiteOwner 2024-03-28 109
공지

타 커뮤니티 언급에 대한 규제안내

SiteOwner 2024-03-05 124
공지

2023년 국내외 주요 사건을 돌아볼까요? 작성중

10
마드리갈 2023-12-30 309
공지

코로나19 관련사항 요약안내

608
  • update
마드리갈 2020-02-20 3780
공지

설문조사를 추가하는 방법 해설

2
  • file
마드리갈 2018-07-02 945
공지

각종 공지 및 가입안내사항 (2016년 10월 갱신)

2
SiteOwner 2013-08-14 5884
공지

문체, 어휘 등에 관한 권장사항

하네카와츠바사 2013-07-08 6518
공지

오류보고 접수창구

107
마드리갈 2013-02-25 11029
5513

잠에서 깬 직후에 생각난 것들.

2
SiteOwner 2023-11-05 107
5512

러시아의 신개발 4발 여객기 Il-96-400M

1
  • file
마드리갈 2023-11-04 108
5511

수일간 겪은 어깨와 등의 통증 그리고 이것저것

마드리갈 2023-11-03 104
5510

북한의 재외공관이 줄고 있다

SiteOwner 2023-11-01 106
5509

인간으로서의 예의조차 상실하면 그건...

마드리갈 2023-10-31 103
5508

현재의 컴퓨터와 과거의 수퍼컴퓨터의 성능비교

2
마드리갈 2023-10-30 109
5507

대참사에 대해 사회적인 집단난독증이 의심되고 있어요

2
마드리갈 2023-10-29 111
5506

쥐의 수정란은 우주공간에서도 정상적으로 자란다

  • file
마드리갈 2023-10-28 107
5505

퇴직후 재취업자에 대한 국민연금 감액제도, 폐지된다

2
SiteOwner 2023-10-27 115
5504

예전에 인연이 있었던 사람이 꿈에 보일 때

SiteOwner 2023-10-26 103
5503

4년 전 탈북어민의 행적을 꿰뚫어봤던 그들은 어디에?

마드리갈 2023-10-25 104
5502

사별한 아내의 이름은 남편이 대학에 남겼다

  • file
마드리갈 2023-10-24 109
5501

"꼰대" 가 되지 않도록 지킬 것 하나

2
SiteOwner 2023-10-23 118
5500

진보주의의 덫 1. 이성에 대한 과신(過信)

2
  • update
SiteOwner 2023-10-22 136
5499

일본발 자원입국, 이번에는 금과 은

2
  • file
마드리갈 2023-10-21 138
5498

여러가지.

4
Lester 2023-10-20 125
5497

비오는 밤중에 간단히 쓰는 전쟁에 대한 이야기

SiteOwner 2023-10-19 104
5496

덕질의 대가는 무엇인가

3
  • file
마키 2023-10-18 122
5495

가슴통증에 시달렸던 하루 그리고 여러 생각

2
마드리갈 2023-10-18 108
5494

다람쥐는 독버섯을 먹어도 문제없다!!

2
  • file
마드리갈 2023-10-17 112

Polyphonic World Foru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