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to content
특정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검열 선호가 어쩌면 국민성이 아닐까 싶네요

마드리갈, 2023-10-16 23:59:30

조회 수
138

이런 글은 별로 쓰고 싶지는 않지만...
우리나라의 국민성에 검열을 좋아하는 풍조가 내재되어 있는 게 아닌가 싶네요.

이상할 정도로 기업이나 브랜드의 이름을 숨기는 데에 급급해서 방송컨텐츠에서 그런 것들을 말하면 자막에는 애스터리스크(*)를 넣어 복자처리하거나 음성으로는 "땡" 을 집어넣는다든지 영상에서는 블러 처리를 한다든지 해서 숨기고 말죠. 그런데 그것도 중국의 기업과 코로나19 관련의 약품에 대해서는 일관적으로 적용되지는 않지만요.
그리고, 담배를 피우는 모습에서 왜 담배에 모자이크를 하는지 모르겠네요. 그걸 가리든 안 가리든 담배를 피운다는 사실에는 아무 변함이 없으니 백해무익해요.

일본산 실사영상물에 대한 한글화 또는 역식에 대한 것도 그러하죠.
사실 타이포그래피(Typography) 또한 아주 중요한 정보인 것이죠. 간판에 나오는 상호라든지 인쇄물에 나오는 텍스트라든지. 그런 것들을 시청자에의 편의제공이라는 미명하에 삭제하고 한글화를 해서 보기 편한지는 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그렇게 창작물에 개입해서 특정 정보를 검열해 버린 것에서 저는 보기 편하다는 생각 자체가 들지 않은데다 박탈감 등이 느껴지네요. 그렇게 친절하게 할 거면 해당 텍스트 근처에 자막을 배치하는 건 정말 생각조차 안하는 건지...

냉전기의 소련에서는 온갖 검열과 윤색으로 점철된 공식출간서적보다 공산당의 검열없이 시민들이 직접 타자기로 작성한 문헌을 읽었다지만, 지금의 우리나라에서는 그때의 소련인들보다 나은 게 뭐가 있는지...
마드리갈

Co-founder and administrator of Polyphonic World

4 댓글

대왕고래

2023-10-18 21:02:38

방송이나 그런 곳에서 검열을 하는 건, 걸리는 기준이 있어서라고 들은 거 같기도 하고, 그 기준이 윗선 맘대로라서 최대한 안 걸리게 하려고 한다는 이야기도 들은 거 같네요. 그게 맞다면 외국쪽 브랜드는 그렇게 검열을 안하는가봐요. 뭔가 맞지가 않는 거 같은데...

마드리갈

2023-10-18 21:52:11

기준이 분명 있긴 하죠. 간접광고 규제라든지 등등 여러가지.

그런데 그게 정말 자의적이예요. 그리고 납득되지 않는 것도 아주 흔하죠. 이미 2021년에 쓴 타이레놀 품귀와 간접광고 규제의 역설 제하의 글에서 지적한 것처럼 그 대단한 원칙도 어디에서는 갑자기 무너지고 말이죠.


정파를 막론하고 이러는 걸 보니 검열 선호가 국민성이고 그러니 꼭 창작물에도 규제를 해야 하는 거겠죠.

마드리갈

2023-11-02 16:33:37

2023년 11월 2일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 및 김의겸, 노웅래, 어기구, 윤재갑 의원 등의 15명이 발의한 정정보도 청구만으로 최장 30일간 해당 보도에 대한 접근차단을 골자로 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언론자유에 심각한 제약이 우려된다고 밝혔어요. 현재 이 법안은 6월에 발의되어 9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상정된 것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인권위의 의견을 구한 결과 시의성 보장을 중시하는 언론자유의 본질적인 내용을 침해한다고 의견을 냈어요.
그나저나 저 법안에 가짜뉴스을 적극적으로 유포해 놓고도 처벌을 받기는커녕 오히려 득을 보는 사람도 있네요. 그러면 그렇지,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관련보도를 하나 소개할께요.

마드리갈

2024-05-19 13:23:39

2024년 5월 19일 업데이트


정부가 국내안전인증인 KC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에 대한 해외직접구매를 금지하려 했다가 방침을 바꾸어 예의 인증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원천금지하지는 않기로 방침을 바꿨어요. 즉 결국 직구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는 없고 처음에 발표한 5월 16일의 그 방침은 말하지 않은 것보다 못하게 되었어요. 무체재산의 검열뿐만 아니라 유체재산의 검열까지 시도했다가 반발이 커지자 이렇게 물러선 것은 그나마 불행중 다행이기는 하지만, 아직도 검열만능주의가 지배적이라는 것이 보이고 있어요.

이 사안에 대해서는 나중에 따로 글을 써 볼께요.


관련보도를 하나 소개할께요.

[단독] 정부, ‘KC 미인증 직구 전면 금지’ 안 한다, 2024년 5월 18일 조선일보 기사

Board Menu

목록

Page 12 / 2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정변경] 보안서버 도입은 5월 이후로 연기합니다

  • update
SiteOwner 2024-03-28 115
공지

타 커뮤니티 언급에 대한 규제안내

SiteOwner 2024-03-05 128
공지

2023년 국내외 주요 사건을 돌아볼까요? 작성중

10
마드리갈 2023-12-30 312
공지

코로나19 관련사항 요약안내

609
  • update
마드리갈 2020-02-20 3796
공지

설문조사를 추가하는 방법 해설

2
  • file
마드리갈 2018-07-02 948
공지

각종 공지 및 가입안내사항 (2016년 10월 갱신)

2
SiteOwner 2013-08-14 5890
공지

문체, 어휘 등에 관한 권장사항

하네카와츠바사 2013-07-08 6524
공지

오류보고 접수창구

107
마드리갈 2013-02-25 11037
5500

진보주의의 덫 1. 이성에 대한 과신(過信)

2
  • update
SiteOwner 2023-10-22 136
5499

일본발 자원입국, 이번에는 금과 은

3
  • file
  • update
마드리갈 2023-10-21 142
5498

여러가지.

4
Lester 2023-10-20 125
5497

비오는 밤중에 간단히 쓰는 전쟁에 대한 이야기

SiteOwner 2023-10-19 104
5496

덕질의 대가는 무엇인가

3
  • file
마키 2023-10-18 122
5495

가슴통증에 시달렸던 하루 그리고 여러 생각

2
마드리갈 2023-10-18 108
5494

다람쥐는 독버섯을 먹어도 문제없다!!

2
  • file
마드리갈 2023-10-17 112
5493

검열 선호가 어쩌면 국민성이 아닐까 싶네요

4
  • update
마드리갈 2023-10-16 138
5492

쓰던 글이 있었지만 잠시 보류하고 있어요

2
마드리갈 2023-10-15 104
5491

니이가타시(新潟市) 앞바다에 돌연 나타난 잠수함

2
  • file
SiteOwner 2023-10-14 107
5490

테러리스트를 옹호하는 대학생들의 신념의 수준

2
마드리갈 2023-10-13 108
5489

결국 "개존맛 김치" 까지 나왔어요

2
  • file
마드리갈 2023-10-12 112
5488

비행기도둑 Похитители самолётов

6
  • file
  • update
마드리갈 2023-10-11 159
5487

근처의 개를 여우로 착각한 것에 대한 이야기

2
SiteOwner 2023-10-10 107
5486

40년 전의 오늘과 서석준과 장미란

SiteOwner 2023-10-09 104
5485

"제조업 마인드" 운운하는 그 사고방식에의 반문

2
SiteOwner 2023-10-08 112
5484

역시 올해 해외여행은 보류해야 할 것 같습니다

2
SiteOwner 2023-10-07 110
5483

아시안게임에 참여하지 않는 아시아 국가들

2
마드리갈 2023-10-06 111
5482

개인사에서 역사왜곡을 일삼는 사람들

2
SiteOwner 2023-10-05 112
5481

2024년 파리올림픽의 엠블렘 속 착시예술

2
  • file
마드리갈 2023-10-04 104

Polyphonic World Foru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